판타지 미스터리로 돌아온 조승우, '시지프스' 선택한 이유는? #독특한 대본 #한태술 #박신혜
글쓴이 : 변창수 날짜 : 2021.01.20 12:48

 

배우 조승우가 JTBC 10주년 특별드라마 ‘시지프스: the myth’(극본 이제인 전찬호, 연출 진혁, 제작 드라마하우스, JTBC스튜디오, 이하 ‘시지프스’)의 천재공학자 ‘한태술’ 역을 맡아 또 한번 안방극장 평정에 나선다. ‘비밀의 숲’, ‘비밀의 숲2’, ‘라이프’ 등 다수의 굵직한 작품에서 대체 불가한 연기로 극을 압도하며 ‘조승우가 곧 장르’라는 호평을 이끌어낸 그가 ‘시지프스’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조승우가 깊이 있는 답변을 직접 전해왔다.

 

먼저, 대본이 가지고 있는 독특함은 그의 시선을 끌었다. ‘시지프스’는 우리의 세상에 정체를 숨기고 살아가고 있는 존재를 밝혀내려는 천재공학자 한태술과 그를 위해 멀고도 위험한 길을 거슬러온 구원자 강서해(박신혜)의 여정을 그린 판타지 미스터리 드라마다. “2020년 현재와 폐허가 되어버린 미래의 대한민국을 동시에 다루고 있으며, 미래를 바꾸기 위해 서해가 현재의 태술을 찾아오면서 끝나지 않는 시지프스 여정이 시작된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이에 “독특한 대본과 미술이 절묘하게 어우러지며 그 두 시대를 얼마나 감각적으로 묘사할 수 있을지에 대한 기대가 컸다”고. 또한 세상을 구하겠다는 일념 하나로 “상상할 수도 없을 만큼 먼 곳에서 죽을 각오로 태술을 찾아온 서해와 어떤 관계를 만들어나가며 16부까지 끌고 갈지 엄청난 궁금증이 생겨 작품을 선택했다”고도 덧붙였다.

 

무엇보다 ‘한태술’이라는 캐릭터에 대한 끌림이 컸다. “감정에 꾸밈이 없고 늘 자신감에 차있으며 본인 스스로도 천재라는 걸 알고 있다”는 천재공학자 한태술은 회사의 주가를 요동치게 만드는 기행을 종종 벌이곤 한다. 이는 과거로부터의 후회와 상처에서 기인한다. 그의 특출난 재능은 미래로 한 발짝 나아가는 길을 열었지만, “정작 본인은 과거라는 굴레 속에서 단 한 발자국도 빠져 나오지 못하고 있는 나약한 마음의 소유자”라는 것. 예측할 수 없는 태술의 자유분방함 속에 들어찬 후회와 상처들은 조승우의 섬세한 감성에 깊이 와닿았고, 캐릭터에 숨결을 불어넣기로 마음먹게 된 이유가 됐다. “감정의 기복이 크고 불안정한 모습에 연민과 애정이 생겨서 이 역할을 선택했다”는 것. 작품과 배역에 대한 깊은 애정이 드러나는 심도 있는 답변에 조승우가 덧입힌 ‘한태술’은 어떤 모습일지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여기에 “무엇이든 다 담아낼 수 있는 멋진 배우 박신혜, 언제나 함께 연기해보고 싶었던 최고의 배우 성동일 선배님, 어릴 때부터 늘 동경해왔던 전국환 선생님을 만날 수 있다는 기대감”은 작품을 선택하게 된 또 다른 중요한 이유였다. 출연 전부터 조승우가 고대했던 만남인 만큼 현장에서 환상의 호흡으로 더할 나위 없는 시너지를 발휘했다는 후문. 특히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박신혜에 대한 조승우의 인상은 남달랐다. 그녀에 대해 “단 한순간도 카메라 앞에서 거짓말을 한 적이 없었던 배우였다. 그만큼 모든 장면에 있어 진심을 다해 연기했고, 모든 숨을 불어 넣어 서해를 탄생시켰다. 참 대단한 배우라고 생각한다”고 전해, 세상을 함께 구해낼 파트너로 만날 조승우와 박신혜의 케미도 하루빨리 만나보고 싶어진다. 

 

‘시지프스’는 ‘푸른 바다의 전설’, ‘닥터 이방인’, ‘주군의 태양’ 등 최고의 연출로 흥행불패 신화를 쓰고 있는 진혁 감독과 이제인, 전찬호 부부 작가가 의기투합해 이미 방송가 안팎의 주목을 받은 작품이다. 이제껏 볼 수 없었던 혁신적인 비주얼과 시공을 넘나드는 탄탄한 구성과 스토리로 장르물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예정이다. JTBC 수목드라마 ‘런 온’ 후속으로 오는 2월 17일 수요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드라마하우스, JTBC스튜디오

전체 204846 현재페이지 1 / 6829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204846 코로나 출입명부 전화번호 유출 불안?…“개인안심번호 활용하세요” 김정화 2021.03.05
204845 코로나 화이자백신 ‘코미나티주’ 품목허가…만 16세이상 대상 김정화 2021.03.05
204844 국세청, ‘착한임대인’ 세액공제 전용 상담전화 운영 김정화 2021.03.05
204843 2017년 7월 이후 공공부문 비정규직 19만 9538명 정규직 전환 김정화 2021.03.05
204842 ‘맞돌봄·맞살림’ 가족친화교육 온라인 과정 개설 김정화 2021.03.05
204841 과기부-국방부, 디지털뉴딜·스마트 국방 혁신 속도 낸다 김정화 2021.03.05
204840 정 총리 “추경안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민생이 최우선” 김정화 2021.03.05
204839 의식불명·임종 앞둔 요양병원 환자 ‘접촉 면회’ 가능해진다 김정화 2021.03.05
204838 정부 “전세계 약 2억건 코로나 백신접종…접종 부작용 사망사례 없어” 김정화 2021.03.05
204837 지역 역사 기록하는 ‘생활사 기록가’ 모집…총 150명 선발 김정화 2021.03.05
204836 2030년대 ‘항공 G7’ 진입…올해 항공산업에 1153억 지원 김정화 2021.03.05
204835 국내외 4개 대학 ‘연합창업대학원’ 운영…공동 창업교육 김정화 2021.03.05
204834 권익위, 올해 공공기관 708곳 청렴도 측정한다 김정화 2021.03.05
204833 기재부 차관 “인플레이션 우려 간과해서는 안돼” 김정화 2021.03.05
204832 터키에서 한국어 배우기 ‘열풍’ 온라인으로 계속된다 김정화 2021.03.05
204831 정 총리 “5월까지 코백스 통해 코로나 AZ백신 105만명분 도입” 김정화 2021.03.05
204830 [말양시] 밀양시사회복지행정연구회, 장애인생활시설‘크레파스’에‘한우 불고기’기부 김정화 2021.03.05
204829 [경기도] 경기도, 일산대교 통행료 조정 협상 위해 법률 전문가 등 참여한 전담 조직 구성 김정화 2021.03.05
204828 전국 운전면허시험장 3월 토요특별근무 잠정 중단 박지현 2021.03.05
204827 [창원시] 창원시립마산음악관, ‘2021 상반기 음악교양대학’ 개강 김정화 2021.03.05
204826 ‘편스토랑’ 이영자, 화제의 ‘방호복 그림 간호사’ 만남 ‘코로나19 의료진 격려’ 김정화 2021.03.05
204825 [창원시] 창원시, 관광객 유치 여행사에 ‘인센티브’ 준다 김정화 2021.03.05
204824 [부천시] 부천시박물관서 안전한 문화생활을! 김정화 2021.03.05
204823 [창원시] 창원시, 충무지구 도시재생 거점시설 보태가 개관식 개최 김정화 2021.03.05
204822 김현중 유한대학교 총장 ‘고맙습니다, 필수노동자’캠페인 동참 김정화 2021.03.05
204821 [경기도] 여성 창업인 만난 이재명 “위기 기회로 만들도록 창업 활성화에 더 많은 역량 투자할 것” 김정화 2021.03.05
204820 [수원시의회] 수원시의회, ‘SD바이오센서’ 격려 방문 김정화 2021.03.05
204819 ‘나빌레라’ 박인환-송강-나문희-홍승희, 포스터 촬영 비하인드 공개! 영상 뚫고 나오는 찐케미! 김정화 2021.03.05
204818 '와일드 와일드 퀴즈' 이수근, 홍천 뉴페이스 자연인 등극? 야생 전문 예능인인 그가 산으로 올라간 까닭은? 김정화 2021.03.05
204817 ‘시지프스: the myth’ 시그마 티저 포스터의 주인공은 김병철! 충격 정체 공개 김정화 2021.03.0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6829 
많이 본 기사